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MHN TV] '브이아이피' 장동건 "이종석 폭행 장면, 마음고생 심했다"

기사승인 2017.08.23  10:00:02

공유
default_news_ad2

 

[문화뉴스 MHN 양미르 기자] 배우 장동건이 영화 '브이아이피'에서 이종석을 구둣발로 짓밟는 폭행 장면 연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지난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브이아이피'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23일 개봉한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 '김광일(이종석)'이 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상태에서 그가 범인임을 직감한 경찰 '채이도(김명민)'와 국정원 요원 '박재혁(장동건)'의 갈등을 다룬 범죄 스릴러 영화다.

평소 착한 남자 이미지를 벗고 극 중에서 욕설 연기를 잘 선보인 것에 대해 장동건은 "실제로 평소에 욕을 잘 하진 않고, 착한 이미지가 있다고 했는데, 기존 역들이 착한 역만은 아니었으나 외모만큼 가려지기 쉽지 않은 것 같다"라면서, "욕설 연기를 하는데 재미는 있었다. 평소에 잘 하지 않았던 것들이 연기를 빙자해서 하게 되니 속이 시원한 것도 있고, 욕을 이렇게도 저렇게도 해보면서 즐기면서 재미있게 찍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종석 씨를 구둣발로 짓밟는 장면은, 공교롭게도 종석 씨와 처음 만나서 찍는 장면이었다"라고 언급한 장동건은 "그래서 아직 서먹서먹할 때였는데, 만나자마자 얼굴을 그렇게 짓밟으려고 하니, 그 장면이 개인적으로 '재혁'이 많이 참는 것을 표현하는 장면이기도 해서 살살할 수도 없고, 그 장면을 찍을 때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 차라리 맞는 장면을 찍는 게 편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이종석 씨 팬들이 의식이 저절로 됐다. 그래서 그 이후로 이종석 씨에게 더 잘해주고 그랬다"라고 밝혔다.

mir@munhwanews.com
 

기사 댓글 0
펼치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