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43

'황금빛 내인생' 신혜선, '사랑의 온도' 양세종&서현진 제치고 12월 '드라마배우 브랜드평판' 1위

기사승인 2017.12.03  09:09:31

공유
default_news_ad2
   
▲ ⓒ 문화뉴스 MHN 이현지 기자

[문화뉴스 MHN 석재현 기자]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인생'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배우 신혜선이 드라마배우 브랜드평판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7년 11월 1일부터 2017년 12월 2일까지 방영한 드라마에 출연중인 배우 100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367,251,003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참여량, 미디어량, 소통량을 측정하였다. 드라마 배우 브랜드평판 분석은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하였다. 지난 11월 드라마배우 브랜드 빅데이터 427,449,924개와 비교하면 14.08% 줄어들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을 평판 분석 알고리즘으로 분석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커뮤니티가치, 소셜가치로 분류하고 가중치를 두어 나온 지표이다.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은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의 출처와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 이슈에 대한 커뮤니티 확산, 콘텐츠에 대한 반응과 인기도를 측정할 수 있다.

2017년 12월 기준 드라마배우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신혜선('황금빛 내인생'), 양세종('사랑의 온도'), 서현진('사랑의 온도'), 유지태('매드독'), 조정석('투깝스'), 김재욱('사랑의 온도'), 박시후('황금빛 내인생'), 고아라('블랙'), 강소라('변혁의 사랑'), 진구('언터처블'), 송승헌('블랙'), 정소민('이번 생은 처음이라'), 정은지('언터처블'), 고준희('언터처블'), 이민기('이번 생은 처음이라'), 장혁('돈꽃'), 우도환('매드독'), 최시원('변혁의 사랑'), 김성균('언터처블'), 박은빈('이판사판'), 이연희('더 패키지'), 이순재('돈꽃'), 동하('이판사판'), 정용화('더 패키지'), 서은수('황금빛 내인생'), 이요원('부암동 복수자들'), 정경호('슬기로운 감빵생활'), 이솜('이번 생은 처음이라'), 김희정('이판사판'), 박해수('슬기로운 감빵생활') 순이었다.

먼저 1위를 달성한 신혜선은 참여지수 958,867 미디어지수 873,776 소통지수 2,223,000 커뮤니티지수 7,034,63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090,275로 분석되었다.

이어 2위를 기록한다 양세종은 참여지수 288,033 미디어지수 736,812 소통지수 4,005,352 커뮤니티지수 5,500,50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530,701 로 분석되었다.

3위인 서현진은 참여지수 251,789 미디어지수 808,980 소통지수 4,383,756 커뮤니티지수 4,786,27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230,800 로 분석되었다.

4위 유지태의 브랜드는 참여지수 340,107 미디어지수 1,294,008 소통지수 4,525,040 커뮤니티지수 3,698,90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858,061로 분석되었다.

다음 5위인 조정석은 참여지수 118,113 미디어지수 962,628 소통지수 3,131,960 커뮤니티지수 4,215,75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428,453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7년 12월 드라마배우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에 출연하고 있는 신혜선은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하면서 시청률 상승을 견인하고 있었다. 드라마 '사랑의 온도'에 출연한 양세종, 서현진 브랜드가 2위, 3위를 기록했다. 드라마 '매드독' 유지태는 4위, 드라마 '투깝스'의 조정석, 김재욱은 5위와 6위를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신혜선의 빅데이터 링크 분석에서 '분노하다, 예쁘다, 탄탄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황금빛내인생, 박시후, 시청률'이 높게 나왔다. 긍부정비율분석에서는 긍정비율 78.10%로 분석되었다"라고 덧붙였다.

syrano@mhnew.com

기사 댓글 0
펼치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