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43

[MHN TV] '대장 김창수' 송승헌 "평면적 '친일파' 연기 싫었다"

기사승인 2017.10.22  16:02:14

공유
default_news_ad2

 

[문화뉴스 MHN 양미르 기자] 영화 '대장 김창수'에서 '강형식'을 연기한 송승헌이 소감을 전했다.

지난 9월 27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대장 김창수' 언론/배급 시사회가 있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원태 감독과 배우 조진웅, 송승헌이 참석했다. 19일 개봉한 '대장 김창수'는 명성황후 시해범을 살해한 죄로 인천 감옥소에 수용된 청년 '김창수'가 미결 사형수에서 독립운동가 '백범 김구'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송승헌은 "'강형식'이란 인물을 선택하기까지 나로서는 고민이 많지 않았다"라면서, "기존에는 선하고 정의로운 역을 많이 해왔다. 배우로 다양한 시도와 도전에 대한 갈증이 있었던 찰나에 이 시나리오를 받았다. 감독님과 만나서 강형식이란 인물에 대해 논의를 많이 했는데, 기존에 봐왔던 평면적이고 단순히 악에 가까운 친일파로만 그리고 싶지 않았다. '실제 강형식이 존재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고민이 많았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송승헌은 "처음부터 끝까지 일률적으로 나쁜 모습만 보이기보다는 그에게도 조선인으로서 인간적인 갈등이 있을 거로 생각했다"라면서, "캐릭터는 '쉰들러 리스트'의 독일군 장교나 '레옹'의 게리 올드만을 참고했다. '김창수'를 억압하면 할수록 '김창수'의 어려움이 잘 살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최대한 냉정하고 혹독하게 인물을 표현하려고 했다. 악역이라고 해서 잔인하게 보이기 위해 얼굴에 칼자국을 내는 등 분장을 하기보다 겉으로는 부드러워 보이지만, 어떤 한순간에 굉장히 차가워지고 냉정해 보이는 서늘함을 보여드리려고 했다"라고 전했다.

mir@mhnew.com

기사 댓글 0
펼치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