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43

[MHN TV] <여교사> 이원근 '내 영화의 길을 열어준 작품'

기사승인 2017.10.13  22:40:16

공유
default_news_ad2

- 2017 부산국제영화제

[문화뉴스 MHN 부산 임우진 PD] 13일 오후 부산광역시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야외무대인사가 열렸다.

이 날 영화 '여교사'의 배우 이원근, 유인영과 감독 김태용이 야외무대인사에 임하고 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월드 프리미어 100편(장편 76편, 단편 24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29편(장편 25편, 단편 5편), 뉴커런츠 상영작 등을 모두 합해 129편이 상영된다.

이들 작품은 12일부터 21일까지 부산 영화의전당, CGV센텀시티, 롯데시네마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등 5개 극장, 32개 스크린에서 이어진다. 개막작은 신수원 감독의 '유리정원', 폐막작은 실비아 창 감독의 '상애상친'이다.

hnseek@munhwanews.com

기사 댓글 0
펼치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