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43

다크서클즈 컨탬포러리 댄스 "스마트폰으로 생긴 소통 단절, 현대무용으로 풀다"

기사승인 2017.10.13  11:35:47

공유
default_news_ad2
   
 

[문화뉴스 MHN 양미르 기자] 다크서클즈 컨템포러리 댄스가 오는 11월 3일과 4일 양일간 SAC아트홀에서 'Deafunication'을 공연한다. 

'Deafunication'은 '귀먹은'이라는 뜻을 가진 'Deaf'와 '소통'이라는 뜻을 가진 'Communication'을 조합해 만든 합성어로 귀먹은 소통이라는 의미가 있다. 스마트폰이 가져온 소통의 단절과 그로 인해 만들어진 현실 속 침묵에 초점을 맞춘 작품이다. 스마트폰 안에서는 많은 일이 벌어지고 있지만, 현실에선 스마트폰을 보고 있는 사람 주변에는 침묵만이 흐를 뿐이다. 이를 다른 색을 가진 두 작품 'Into the Silence'와 'Pin Drop: Can hear a pin drop'으로 표현한다. 

스마트폰 때문에 벌어질 수 있는 여러 상황을 유머러스하게 전달하면서도, 스마트폰 때문에 잃고 있는 가치에 대해 고민할 수 있는 작품이다. 일상에서 찾은 소재를 통해 유머러스하지만 그 이면엔 풍자가 있는 블랙코미디와 같은 공연을 선보이고자 한다. 이명은, 이윤지, 민경림, 박가리비, 이영실, 신솜이, 박재혁, 조현상이 출연하며, 조현상이 연출과 안무를 맡았다.

   
 

한편, 다크서클즈 컨템포러리 댄스는 2010년 창단한 전문무용단체로 클래식 발레를 기본으로 한 현 시대적인 움직임과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젊은 무용가들이 모여 활동하고 있다. 다크서클즈 컨템포러리 댄스는 동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과 함께 공감하고, 그들을 위로할 수 있는 작품을 제작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단체이며,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무용이라는 장르도 재미있을 수 있고, 일상과 매우 밀접하게 관계되어있음을 전달하고자 한다.

일회성 프로젝트가 주를 이루는 무용계 내에서 꾸준하고 진지한 작업방식과 단체 운영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주요작품으로는 '결정적 순간', '이상한 꿈', 'Dance with Kung-jjak', '몸의 협주곡' 등이 있다.

mir@mhnew.com
 

ad42
기사 댓글 0
펼치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