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43

'MB 블랙리스트' 황석영·김미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조사 신청

기사승인 2017.09.22  14:12:37

공유
default_news_ad2
   
▲ 김미화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 문화뉴스 MHN 이현지 기자

[문화뉴스 MHN 양미르 기자] 이명박 정부부터 박근혜 정부에 이르기까지 블랙리스트로 인해 피해를 받아 온 것으로 알려진 황석영 작가와 최근 발표된 'MB 블랙리스트' 명단에 포함된 방송인 김미화가 25일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 KT빌딩 12층에 있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이하 진상조사위원회)에 직접 나와 조사 신청을 하고 지난 경과에 대한 소견을 밝힌다.
 
황석영 작가는 정부에 비판적 목소리를 꾸준히 제기한 문학계 원로이며, 세월호 참사 문학인 시국 선언에 참여한 이후, 집중적으로 감시와 배제를 받아왔음을 밝힌 바 있다. 김미화 씨는 2010년 이후 방송 출연과 외부행사에 제한을 받아왔으며, 최초 공개된 'MB 국정원 블랙리스트'를 통해 실제 배제 대상이었음이 확인된 피해 당사자다.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김미화는 검찰 수사를 위해 조사실로 들어가기 전 "심경이 매우 안 좋다. 이번 사건을 낱낱이 밝혀질 수 있도록 9년간 겪었던 일들을 이야기할까 한다"라면서, "집에서 한탄하면서 생각해봤다. 나와 비슷한 피해를 본 문화예술인 동료뿐만 아니라 예술을 하는 많은 후배들을 위해 내가 선배로서 이 자리에 서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그래서 조사에 열심히 임할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 신청은 외부 공개로 진행하며,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입장 발표와 실제 피해 사례 증언이 있을 예정"이라면서, "이를 통해 문화예술인들이 진상 조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 '차이나는 클라스'에 출연한 황석영 작가 ⓒ JTBC

지난 18일 진상조사위원회는 첫 대국민 보고 자리에서 "블랙리스트가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8년부터 시작되었다는 것을 당시 국정원의 '문화권력 균형화 전략' 문건을 통해 확인했고, 최근 국정원의 'MB 블랙리스트' 문제가 제기된 만큼, 특정한 시기를 한정하지 않고 조사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온라인제보센터를 통한 관련 제보도 잇따르고 있다. 특히 'MB 블랙리스트' 82명 중 52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영화계를 중심으로 이명박 정부 시기에 영화 분야에서 일어났던 배제와 검열 사례들을 구체적으로 제보하고 있다.

진상조사위원회는 피해당사자인 문화예술인들뿐만 아니라 당시의 사건을 진술해 줄 수 있는 관련인의 제보도 적극적으로 받고 있다. 제보는 온라인 제보센터(blacklist-free.kr)를 활용하거나 진상조사위원회 사무실 방문, 우편(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178 KT광화문빌딩 12층, 우편번호 03154) 등을 통해서 할 수 있다.

mir@munhwanews.com

기사 댓글 0
펼치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