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문화뉴스TV] '소시민' 홍이주 "자전거 부딪히는 장면, 정말 무서웠죠"

기사승인 2017.01.11  18:52:19

공유
default_news_ad2

[문화뉴스] "새벽에 뛰다가 자전거와 부딪히는 장면이 있었는데, 보호대나 매트리스 없이 부딪혀야 했다. 3번을 다시 찍었었다."

 
4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에 있는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소시민'의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12일 개봉을 앞둔 영화 '소시민'은 지극히 평범하지만, 하루하루를 성실히 사는 우리 시대 소시민의 초상인 '구재필'(한성천)이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리면서 겪는 출근기를 담은 블랙코미디다. 서민들의 현실을 바라보는 시선은 물론, 현대 사회에 대한 풍자까지 담아냈다.
 
'개똥이'를 연출한 김병준 감독의 두 번째 작품으로,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됐다. 또한, '용서받지 못한 자', '577 프로젝트', '롤러코스터' 등 독립영화와 상업영화를 넘나드는 필모그래피를 보여준 한성천의 첫 주연 작품이다.
 
작품에서 강렬한 캐릭터인 '명은'을 맡은 홍이주는 "당시 드라마 '미스터 백'에서 촬영을 동시에 했다. 드라마는 24시간 대기를 해야 하는데, 부산에서 이 영화를 촬영하니 정말 힘들게 연기했다. 그때 생각을 하면, 끔찍할 정도다. 여기에 날씨가 정말로 추웠는데, 미니스커트만 입는 상태에서 연기해야 했다. 작품에 자전거에 부딪혀 넘어지는 장면이 있었는데, 여러 번 촬영했다. 너무나 무서웠고, 간신히 찍었는데 감독님이 '좋았다'고 말했다. 꼭 출연하고 싶은 작품이어서, 그 자체가 너무나도 좋았다"고 전했다.
 
문화뉴스 양미르 기자 mir@munhwanews.com
기사 댓글 0
펼치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