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문화뉴스TV] '7년-그들이 없는 언론' 김진혁 감독 "모든 기자가 '기레기'는 아닙니다"

기사승인 2017.01.11  18:32:38

공유
default_news_ad2

[문화뉴스] "아직 싸우고 있는 해직언론인이 있는데 모두 다 똑같이 '기레기'로 보지 마시고 구분해서 봐주시길 바랐다." - 김진혁 감독

 
3일 오후 서울시 성동구에 있는 CGV 왕십리에서 영화 '7년-그들이 없는 언론'의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12일 개봉하는 영화 '7년-그들이 없는 언론'은 YTN과 MBC에서 부당하게 해직된 언론인들을 중심으로 정권에 의해 진행된 언론장악의 구체적인 과정과 그로 인해 붕괴한 저널리즘을 재조명한 다큐멘터리다.
 
2008년 이명박 대통령 후보 캠프의 특보 출신이었던 구본홍의 사장 선임에 반대한 투쟁으로 시작된 YTN의 해직 사태와 2012년 공정언론 회복을 기치로 진행된 파업으로 시작된 MBC의 해직 사태를 담았다. 이날 기자간담회엔 권해효 배우가 사회를 맡았고, 김용진 뉴스타파 대표, 김진혁 감독, 고영재 PD를 비롯해 해직 언론인인 노종면, 조승호, 현덕수 기자와 최승호 PD가 참석했다.
   
김진혁 감독은 "전주국제영화제 버전과 개봉 버전의 엔딩이 달라졌다"며 "영화제 버전은 최승호 PD의 '언론인들 스스로가 무언가 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는 맥락의 인터뷰가 엔딩이었다. 그 당시에는 언론인들 스스로 호소와 저항을 해서 돌파구를 찾는 게 중요한 분위기였다. 지금 버전은 촛불 국면에서 많은 국민에게 호소하는 엔딩이다. 아직 싸우고 있는 해직언론인이 있는데 모두 다 똑같이 '기레기'로 보지 마시고 구분해서 봐주시길 바랐다"고 밝혔다.
 
이어 김 감독은 "2014년 제작 의뢰를 받았을 때, 당시 해직언론인이 활동하셨던 모습들과 과거 소회 인터뷰를 중심으로 한 휴먼 다큐멘터리로 생각했었다"라며 "YTN, MBC 노조에서 기록한 클립들을 보게 되었는데 개인적으로 해직언론인이 지금 당장 어떤지 중요하지만, 오랫동안 하신 싸움과 몸짓들이 훨씬 더 관객들에게 호소력 있다고 생각했다. 영화를 위해 찍힌 장면들이 아니어서 결들이 굉장히 다른데, 그런데도 보시는 분들이 편안하게 볼 수 있도록 했다. 마치 옆에서 지켜보는 듯한 느낌을 받으실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문화뉴스 양미르 기자 mir@munhwanews.com
기사 댓글 0
펼치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